공지 + 새소식



공지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안내

연옥
2024-06-08

안녕하세요, 연옥입니다.

뭐 이렇게까지 대단하게 전할 소식은 아닌 것 같긴 한데요.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SNS와 천천히 거리두기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저의 소식 창구 겸 포트폴리오를 개인 웹사이트 <연옥의 집>으로 일원화하기로 했어요.

대신 새소식을 매월 또는 격월로 전해드리는 뉴스레터 구독자를 모집하게 되었습니다.


SNS에서 나의 가치를 알아봐주고 인정해줄 사람들을 만나려고 오랫동안 발버둥쳤어요.

하루가 멀다하고 화려한 콘텐츠를 쏟아내며 팔로워가 쌓여가는 다른 창작자들을 볼 때마다 

내심 질투도 나고, 애가 타기도 했었고요.

저도 제 계정이 그렇게 커지길 바라지 않았다면 거짓말일 거예요.

조직에 기대지 않고 먹고 살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최대한 많은 사람들로부터 주목받는 것'이기도 했으니까요.

나를 아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내가 만든 책도 더 많이 팔리고, 내가 기획하는 모임도 대박이 나고,

외주도 광고도 굴러들어오고, 전자책으로 수천만 원을 긁어 모으는 상상도 했었습니다. 


음, 상상'만' 했다는 표현이 더 정확할 것 같네요.

머릿속으로는 종부세를 걱정할 정도로 벼락부자 망상에 빠진 사람 치곤 정작 행동으로 옮긴게 많이 없긴 했어요.

너무 막막해서 회피하고 싶을 때도 많았고, 기획 단계에서 진이 다 빠져서 홍보까지 열을 올릴 여력이 없던 것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이어질 내용이 궁금하다면, <연옥의 집>에 조용히 비정기 자유 연재를 시작한 <별게 다 불편해 시즌4>를 참고해주세요. 😉)

그래서 앞으로 어떻게 돈을 벌 계획이냐면... (이것도 궁금하면 사이트 놀러오시고 뉴스레터도 구독해줘요)


물론 인스타그램에도 간간히 홍보가 필요한 소식이나 가볍게 그린 그림, 자랑하고 싶은 고양이 사진(중요) 등을 올리기는 하겠지만,

전에 비해 활동이 많이 뜸해질 것 같아요.

그런 저의 소식이 그리워질 것 같다면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세요.

요즘 어떻게 밥 벌어먹고 살고 있는지, 무슨 작품을 기획하고 있는지, 어떤 재밌는 일들이 있었는지 담백하게 전해드릴게요.

새로 공개하는 작품, 모임 등에 대한 할인 혜택도 드릴 거고요.

네이버 블로그에서 이웃 공개만 할 법한, 나름 사적이고 머쓱한 이야기를 올리는 게시판에 접근할 권한도 드려요.

 

클릭 한 번으로 손쉽게 소식을 받아볼 수 있는 SNS에 비해, 개인 웹사이트 방문이나 뉴스레터 구독은 번거로운 일이죠.

그 정도로 저를 궁금해 할 분이 많을 거라고 전제하는 것 자체가 자의식 과잉일까봐 좀 부끄럽긴 하지만,

설령 구독자가 거의 없더라도 저의 작업과 삶을 꾸준히 알린다는 의미에서 뉴스레터를 발행해보려 합니다.


주목받기 위해 지나치게 발버둥치지 않겠다는 결심 덕분에 벌써부터 후련하네요.

아무쪼록 많은 관심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응원의 방명록 남기기